본문바로가기

PR

PR

보도자료, 교육자료, 홍보활동과 공지정보를 안내해드립니다

보도자료

화순국제백신포럼 개막…의약·의료기업 227억원 투자유치


기사내용 요약
백신·항암제 등 전문분야 6개 기업과 투자협약
화순 글로벌 백신 허브·바이오 거점으로 육성


[광주=뉴시스] 구길용 기자 = 2021화순국제백심포럼이 4일 개막한 가운데 전남도와 화순군이 
의약·의료 분야 6개 기업 227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전남도와 화순군은 4일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에서 이틀 간의 일정으로 ‘2021 화순국제백신포럼’을 개막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팬데믹 시대, 한국 백신의 위상'을 주제로, 현장 주제발표와 화상 동시에 진행했다.


이날 포럼에서 제롬 김 사무총장의 ‘팬데믹에서 엔데믹으로 : 코로나19 사태에서 배운 글로벌 백신에 대한 교훈’ 주제 발표가 펼쳐졌다.


또 한이 김 라이트 펀드 대표, 정재훈 가천대학교 교수, 강창율 서울대 교수, 성백린 백신실용화기술개발단장 등의 세션 발표가 이어졌다.


5일에는 화상을 통해 ‘국제백신학회(ISV) 국제학술대회’가 진행된다.


화순군은 이날 ‘2021 화순국제백신포럼’ 개막에 앞서 전남도와 함께 국내 6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맺었다.


투자기업은 ㈜미라셀(대표 신현순), 브렉소젠㈜(대표 김수), ㈜진매트릭스(대표 김수옥), ㈜바이오웨이(대표 김종우), 
㈜코사이언스(대표 김성준), ㈜비씨월드제약(대표 홍성한) 등으로 총 227억원 규모다.


이들 기업은 화순백신산업특구에 생산공장 건립 등 투자를 하고 지역인재 양성과 고용 확대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항암제 개발 전문기업인 바이오웨이 100억원, 백신개발 기업 진매트릭스 45억원, 세포치료제와 바이오 의약 기업인 미라셀과 
브렉소젠은 각각 30억원, 전문의약품 기업 비씨월드제약과 바이오 분자진단 분야 기업인 코사이언스는 각각 12억원과 10억을 투자한다.


화순군은 2016년부터 화순국제백신포럼을 개최하며 국내외 의약·바이오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


또 지난 3월에는 ㈜박셀바이오(공동대표 이준행·이제중)와 30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4월에는 화순백신산업특구 1만3352㎡ 규모의 공장 용지 분양 계약을 맺기도 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유치하고 세계적인 치료백신 대규모 생산단지를 조성해 
전남을 세계적인 바이오 메디컬 허브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대한민국이 세계 백신 5대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 유일의 백신산업특구인 화순을 명실공히 
글로벌 백신 허브와 바이오 거점으로 육성해야 한다"며 "백신과 바이오의 메카인 화순이 백신 5대 강국 도약 목표를 실현하는 데 
큰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길용 기자


▶ 기사 원문 보기